더불어민주당의 안양시의회 파행을 규탄한다
 <정의당 안양시동안(을) 지역위원회 논평>
 [2020-10-29 오후 5:44:15]

▲사진 : 정의당 안양시동안을 지역위원회 손정욱 위원장

<정의당 안양시동안() 지역위원회 논평> 

더불어민주당 안양시의회 의원들은(이하 민주당의원이라 한다.) 지난 73일 안양시의회 8대 후반기 의장 선출 본회의 직전 의원총회에서 투표 사전 모의와 담합을 통해 투표과정에서 투표용지에 직접 배번 기명 위치를 지정해주는 등의 불법 행위를 저질렀다. 

민주당 의원들의 행위는 민주주의의 근간인 비밀투표 원칙을 어긴 것은 물론 지방자치법 제481항의 .군 및 자치구 의장과 부의장 각 1명을 무기명투표로 선출해야 한다라는 법을 위반하여 위계에 의한 위반 공무집행을 방해하여 의장의 직무가 정치되는 초유의 사태를 불러왔다.

이에 국민의힘 안양시의원들이 수원지방법원에 안양시의회를 상대로 낸 의장 및 각 상임위원장에 대한 선임 의결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수원지방법원이 인용하며 기초의회 사상 2번째, 수도권 최초 시의회 의장 및 각 상임위원장들에 대한 직무집행 정지라는 불명예를 안양시의회가 안게 되었다. 

급기야 1029일 언론보도에 의하여 10명의 시의원들이 기소의견으로 송치되었다는 경찰 수사 과정이 밝혀지며 이번 사태의 심각성에 안양시민들은 충격에 휩싸이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민주당은 정맹숙 의장조차 사과 한마디 없이 효력조차 정지된 의장직에 연연하고 있으며, 925일 제8대 후반기 부의장 선출마저 자당 의원을 후보로 내보냈다 

뿐만 아니라, 본인들의 과오로 사고 상태에 빠져 있는 시의회에 대하여 시의회 정상화를 위한 최소한의 노력도 없이 당리당략에 매몰되어 시의회 본연의 업무인 안양시 행정의 견제와 대안조차 못하는 식물의회 모습을 보이고 있다. 

시의회 의장과 상임위원장의 직무정지로 시의회 운영이 정상적일 수 없다. 민주당의 민의 없는 안양시의회 운영에 큰 우려를 표하며 책임있는 사과와 의장 및 상임위원장의 직무를 정상화 시키는데 민주당은 그 책무를 다하여야 할 것이다. 

정의당 안양시 동안()위원회는 안양시의회의 조속한 정상화를 촉구하는 동시에 민주당의 무책임한 태도를 규탄하며 분명한 책임을 질 것을 촉구한다 

아울러, 민의를 저버리는 행위가 작금과 같이 지속될 시에는 안양시민들과 함께 우리 정의당은 그 의정 파탄의 책임을 물을 것이며 그에 상응하는 심판의 행동도 불사할 것임을 밝히는 바이다. 

2020. 10. 29.

안양시동안() 지역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