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의 밤거리가 더욱 밝아진다
 9월까지 시내 325개 가로등 고효율 LED등으로 교체
 [2021-01-13 오후 3:38:55]

가로등 안정화 위해 16개 노선 252경간 선로도 정비 

안양의 밤거리가 훨씬 밝아질 전망이다.

안양시가 오는 9월까지 2억 원을 들여 안양육교 안양우체국사거리 구간의 325개 가로등의 조명을 LED등으로 교체한다고 밝혔다.

LED등은 고효율인데다 일반 전구에 비해 수명이 긴 것이 장점이다.

LED등 교체로 에너지 절약은 물론, 밤거리 안전사고 예방과 쾌적한 도도시환경 조성에도 부응할 것으로 기대된다.

LED등 교체가 이뤄지는 안양로 일대는 차량통행이 많은 지역으로 실태조사와 민원이 제기됐던 곳을 중심으로 선정됐다.

이와 함께 소등과 누전 등의 위험이 있는 경수대로와 관양로를 비롯한 16개 노선 6.4km에 이르는 노후선로도 교체할 방침이다.

시는 다음 달까지 실시설계를 마쳐, 3월 중 착공해 금년 9월 준공할 계획으로 있다.

최대호 시장은 차량통행이 특히 많은 도로의 밤거리가 전에 비해 밝아지고 각종 안전사고도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가로등에 대한 지속적인 점검과 민원을 수렴해 개선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김영화 기자